한중·한러 정상회담서 김정은 비핵화·대화의지 재확인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추동 방안 고심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大阪)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29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귀국 직후 이날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오는 30일 오전 11시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본 방문에서 교착 상태인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추동할 동력을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

오사카 도착 당일인 27일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20∼21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시 주석으로부터 북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고 시 주석에게 한반도 비핵화 진전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29일 새벽에는 지난 4월 김 위원장을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김 위원장이 생각하는 비핵화 대화의 목표가 '안전보장'임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외에도 방일 기간 인도·인도네시아·프랑스·캐나다 정상 등과 회담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한중·한러 정상회담 등에서 파악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중'을 바탕으로 한미 정상회담에서 조속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비핵화 대화를 재개하는 데 공을 들일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