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정세·남북현안 등 논의…김연철 "북미정상 친서외교로 대화환경 조성"
김연철, 비건에 "유연한 해법 필요"…"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종합)

미국의 대북협상 실무를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8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한반도 정세 교착해소 방안과 남북관계 현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방한 중인 비건 특별대표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최근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이의 친서외교를 통해서 대화의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장관은 이어 "다시 협상의 문을 열고 협상이 성공할 수 있도록 유연하고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할 때"라며 "한미간에 생산적인 협의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도 "한미 양국 정부 간에는 아주 훌륭한 협력관계가 이뤄지고 있다"며 "오늘 함께할 이야기와 앞으로 계속할 일에 대해 기대가 크다"고 화답했다.

김 장관과 비건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서 지금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는 점에 이해를 같이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이들은 또 긴밀한 한미 협력을 통해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 등 비핵화 진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날 면담은 비교적 허심탄회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에서는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 식량지원 등 남북간 현안과 남북관계 상황 등에 대한 논의도 오갔을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이날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국내산 쌀 5만t을 지원하기 위해 총 408억여원 범위에서 남북협력기금을 지출하는 방안을 의결했으며 수송 등 공여를 위한 실무 절차를 추진 중이다.

양측은 한반도 교착국면에서 대북 인도지원이 갖는 의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측은 대북 쌀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향후 수송 등에 필요한 제재 면제 과정에서 미국의 협조를 요청했을 가능성도 있다.

비건 대표는 이날 김 장관 면담에 앞서 북한 내 결핵환자 지원사업을 해온 유진벨재단 관계자를 만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