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얏트 호텔 18층 투숙…트럼프 동선 사전 점검
‘北 외무성 담화 어땠냐’에 말없이 웃음만
평양행 여부 질문에 “난 ‘우리 보스들’과 만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7일 방한해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서울에 여장을 풀었다. 방한 때마다 광화문 인근 포시즌스호텔에 묵었지만 이번엔 한·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 점검 성격도 겸해서 이 호텔로 정했다고 알려졌다.

비건 대표를 이날 밤 10시18분께 엘리베이터에서 우연히 만났다. 기자는 3층을, 비건 대표는 18층을 눌렀다. 자연스럽게 미니 인터뷰로 이어졌다. 사진은 비건 대표의 양해에 따라 찍지 않았다.

하얏트 호텔에선 아직 짐 검색용 엑스레이 장비 설치, 교통 통제 등의 조치는 없는 상태다. 하지만 28일 또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울 도착 당일인 29일부터 호텔 주변 경호가 대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텔 관계자는 “29일은 전 객실이 모두 예약이 차 있다”고 전했다. 이 호텔은 인근에 용산 주한미군기지가 있고, 호텔 키로 예약 층 외엔 이동할 수 없으며 VIP 전용 주차장을 따로 두는 등 내부 보안도 철저해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이 곳에 묵었다.

다음은 비건 대표와의 일문일답. 인터뷰 시간은 1층에서 18층까지 갈 동안 약 1분 남짓이었다.

▶오늘 하루 어땠는지 궁금하다.

“몇 시간 전에 서울에 도착해서 조금 피곤하지만 괜찮다. 날 알아봐 주니 고맙다.”

▶TV나 사진에서만 보다가 이렇게 가까이에서 만나긴 처음이다.

“하하, 잘 생겼나. 기대보다 못할까봐 미안하다.”

▶저녁 일정은 무엇이었나.

“주한미국 대사관 사람들과 저녁을 먹었다. 별 얘기는 하지 않았다. 오늘 막 서울에 왔으니까 안부 인사 수준이었다.”

▶오늘 북한에서 발표한 담화 어땠나. (북한 외무성은 27일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 명의로 낸 담화에서 미국을 향해 “조·미(북·미) 대화가 열리려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이라고 못 박았다.)

“하하…”

▶이번에 판문점에 안 가면 평양으로 가나.

“기자인가?”

▶궁금하니까.

“난 서울에서 ‘우리 보스들(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