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사 운운하며 한국당 흔들어…표적소환 응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업무방해 국회의원으로서 일 못하게 하는 국회의원들의 수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민주주의의 기본 룰인 선거제마저 힘으로 고치겠다는 반민주적 행태를 보였고, 사법질서의 근간을 바꾸는 법을 제1야당 없이 숫자로 밀어붙이겠다고 날치기 상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이해찬 대표가 전날 한국당을 겨냥해 "당리당략을 위해 파업을 일삼는 의원을 솎아내는 소환제를 도입할 때가 됐다"고 비판하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의 필요성을 거론한 데 대한 반박이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간 합의가 의원총회 추인을 전제로 한 조건부라는 것을 3당 원내대표가 공식적으로 언급했음에도 이 무효가 된 합의를 근거로 본회의마저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일 못 하게 방해하는 여당, 사실상 국회에 못 들어오게 하는 여당에 정말 통탄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업무방해를 넘어 국회의원들의 업무를 강탈하는 수준"이라며 "온갖 수모와 조롱에도 국민만 바라보고 국회로 들어가려는 우리 당을 경찰 소환 운운하면서 본격적으로 흔들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유발한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하고, '빠루'(노루발못뽑이)와 해머를 동원한 폭력 진압부터 수사하라"며 "우리도 당당하게 조사받겠지만, 근본적 원인을 제공한 집권세력부터 수사하지 않는다면 지금 같은 표적소환에 응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마련할 법안에는 이 대표와 같이 날치기나 거듭하면서 의회민주주의의 뿌리를 흔들고 결국 국회를 마비시키는 업무방해의원도 국민소환대상으로 포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상상 속의 비핵화 속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발언을 또 했다"며 "대통령이라는 분이 '영변 시설 폐기만으로 북한 비핵화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접어든 것'이라고 했는데 영변이 더 이상 북한의 대표 핵시설이 아니라는 것은 이미 하노이 회담 결렬로 입증됐다"고 말했다.
나경원 "이해찬은 업무방해 수장…국민소환 대상 포함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