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최고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가 26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을 진행한다.

사우디아라비아 최고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가 26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을 진행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공항에 나가 직접 영접했다.

이 총리는 26일 오전 11시께 성남 서울공항에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직접 맞았다. 이 총리가 취임 이후 공항으로 직접 나가 외국 귀빈을 영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이례적인 영접으로, 정부 차원에서 각별한 예우를 갖춘 것으로 해석된다.

사우디의 '최고 실세'로 꼽히는 빈 살만 왕세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고령인 아버지를 대신해 사실상 사우디를 이끌고 있는 실력자다.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실세이기도 하다.

그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회담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공식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