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가 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한 지 반나절 만이다.

25일 우리공화당과 경찰 등에 따르면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낮 12시 40분께 광화문광장에 조립식 형태의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부터 서울시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 수백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지난달 기습 설치한 천막 2동과 그늘막, 분향소 등을 강제로 철거했다.

하지만 철거 작업이 끝난 뒤 우리공화당 측은 광장 인근에서 대기하다 차에서 보관하던 가로 3m, 세로 6m 크기의 천막을 꺼내 기습적으로 천막을 다시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가 철거를 마친 지 불과 5시간여 만에 다시 천막이 들어선 셈이다.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서울시의 행정대집행을 '폭력 행위'라고 주장하며 천막을 추가로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들이 천막을 설치할 당시 용역업체 직원들은 광화문 역으로 향하는 해치마당 인근에서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당원들과 마찰을 빚으며 물리적으로 충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공화당 측 관계자들은 천막 안에서 대기하며 "사생결단 결사 항쟁", "박근혜 전 대통령 불법 탄핵 원천 무효"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우리공화당 측은 천막 1동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다시 설치한 천막. 한경DB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다시 설치한 천막. 한경DB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