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중 자리에 앉아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산책 중 자리에 앉아 대화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근 정상회담과 관련 "경협 방안과 함께 군사 분야 공조 방안도 논의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만나 이같이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이례적인 것은 경제나 군사 분야에 고위 관료가 포함돼 있다는 것"이라며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과 중산 상무부장, 먀오화 정치공작부 주임 등이 장관급 인사"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과거엔 부부장급 경제관료가 시 주석을 수행했는데, 이번에는 장관급 인사가 수행했다"며 "과거와 달리 영부인을 대동한 것도 이례적"이라고 언급했다. 시 주석의 지난 20∼21일 평양 방문에는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가 동행했다.

국정원은 중국의 대북지원과 관련해 "경제 관련 인사와 군 관련 인사가 배석했다는 사실로 미뤄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틀 안에서 민생 지원에 초점을 두고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주의 유대를 굉장히 강조했고, 중국은 고위급 교류와 전략적인 소통 등 전방위 협력 강화를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북한은 중국의 제안에 동의하면서도 건국 70년과 북·중 수교 70년에 대해 성대하게 경축 활동을 전개하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 관계자는 비핵화와 관련해 "현재 정세 하에서 긴밀하게 공조하기로 공감대를 이루고 상호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