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9~30일 공식 訪韓

문 대통령과 30일 한·미 정상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 국군 및 유엔군 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 국군 및 유엔군 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초청한 데 따른 것”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2017년 11월 이후 약 19개월 만이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며 “한·미 동맹을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워싱턴DC로 떠날 예정이다.

양국이 현재 최종 일정을 막판 조율 중인 가운데 외신,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에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 23일 “한·미 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DMZ 시찰을 조율하고 있다”며 “DMZ 연설도 예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중 DMZ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 등 일부 외신은 한발 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에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격적으로 만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도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사견을 전제로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오후 2시쯤 DMZ로 들어가는데 판문점 어디 경계선 사이든지 만날 수 있다. 그러면 세계적인 뉴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중 남·북·미 3자 간 회담은 계획이 없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유공자 및 가족 초청 오찬에서 “1953년 7월 27일 전쟁의 포연은 가셨지만, 아직 완전한 종전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게 참전용사의 희생·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와 가족 182명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역대 정부에서 참전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위로연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6·25전쟁은 비통한 역사이지만, 북한의 침략을 이겨냄으로써 대한민국 정체성을 지켰다”며 “전쟁의 참화를 이겨내려는 노력이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참전용사는 대한민국의 자부심이며, 헌신에 보답하는 일은 국가의 책무이자 후손의 의무”라며 “선양과 보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호/박재원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