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연합

사진=EPA연합

중국 외교부는 시진핑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국 관계와 미래 발전을 위한 공동의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20일 밝혔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양국 최고 지도자는 정상회담에서 공동의 관심사와 양국관계, 미래 발전을 위한 중대한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측은 70년간의 양국관계 발전과정을 되돌아 보고, 새로운 시대 양국 관계 방향을 분명히 제시했다"며 "양측이 자국의 현재 상황을 상대방에게 소개하고 동시에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도 충분의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