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김 위원장 부부는 공항까지 직접 나가 시 주석 부부를 영접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는 이날 정오(현지시간)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직접 나와 시 주석 부부를 마중했다.

시 주석 부부는 화동으로부터 꽃 다발을 받았다. 이어 북측 인사들과 악수를 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공항에 직접 영접을 나온 인사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해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장 등이었다.

또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최휘 당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도 나와 시 주석을 맞았다.

특히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영철 당 대남 담당 부위원장도 김 위원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공항에서부터 성대한 환영식이 열렸다. 시 주석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걸렸고, 평양 시내로 이동하는 길에는 1만명가량의 군중이 나와 꽃다발을 흔들었다. 시 주석은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

북측은 시 주석을 위해 금수산 태양궁 광장에서 환영식을 거행했다. 이는 외국인 지도자로는 처음이라고 중국 언론은 설명했다.

시 주석 부부는 김 위원장 부부의 안내를 받고 북한 당·정 간부와 시민 대표의 인사를 받았다.

북측 환영 인사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 박광호 당 부위원장, 김평해 당 부위원장, 오수용 당 부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