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해명에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토론회에서 '달창' 논란에 대해 "일부 기사에 '문빠', '달창'이 있어서 '문빠'라고 하니 '달빛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했다"며 "나쁜 말인 줄 알았다면 사용했겠냐"고 반문했다.

또 "(뜻을 알고) 깜짝 놀라 바로 사과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소위 좌파언론이 너무했다"며 "계속 보도하고, 민주당은 시위하고, 민주당 시도당별로 위원회 성명 내는 것이 끝나니까 기삿거리가 없는지 사설로 계속 썼다. 지나치다고 생각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내 발언뿐 아니라 한국당 발언을 막말 프레임으로 넣고 있다"며 "우리가 잘못한 것을 알지만 야당 입을 막는 프레임 아닌가. 사실 막말로 하면 원조가 민주당 아닌가. 민주당은 야당일 때 욕설을 했었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 스스로 조심하겠지만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막는 도구로 '막말 프레임'이 사용되는 것엔 동의할 수 없다"고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에도 "'달창' 뜻을 이제 알았으면, 같이 봤다는 '문빠'는 무슨 뜻이냐"며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기 위한 의도로 단어를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어봤다가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했다.

'문빠', '달창' 모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속되게 표현하는 것. 특히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인 '달빛기사단'을 일부 극우 사이트에서 '달빛창녀단'이라 칭하는 걸 줄인 표현이다.

논란이 커지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모르고 단어를 사용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그럼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나경원 원내대표에 앞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도 자신의 블로그에 '달창'이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전여옥 전 의원은 "달창을 검색했더니 닮거나 해진 밑창이라고 나와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이들이라고 이해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까지 '달창'을 사용하면서 문제가 더 커진 것.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이 관심을 받기 위해 동원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수단이 '막말'이다"며 "세상엔 고귀한 삶을 살려는 사람이 많은데 (나 대표가 막말을 한 것은) 욕구를 채울 내공이나 지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여성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백혜련 의원 등 여성 의원들은 공동 성명문을 내고 "저급한 비속어를 사용해 국민에게 모욕감을 준 것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며 "최악의 여성혐오 비하"라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