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통해…12년 만에 보내
정부가 북한에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지원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정부 방침을 발표했다. 지원 방식은 쌀을 남한 항구에서 WFP에 인계하면 WFP가 북한 운송을 책임지는 방식(FOB)으로 추진된다. 김 장관은 “가능한 한 9월 이내로 전달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국내산 쌀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대북 쌀 지원은 2010년 이후 9년 만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쌀 5만t은 정부가 보유 중인 2017년산 비축미로, 도정 후 40㎏짜리 포대 130만 개에 담겨 지원된다. 쌀 조달엔 태국산 쌀 가격(국제시세)을 기준으로 남북협력기금에서 270억원, 국내산 쌀 가격과의 차액 1000억원을 양곡관리특별회계에서 각각 충당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비축미를 활용하기 때문에 민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쌀 재고는 약 122만t 수준으로, 적정 재고량을 크게 웃돈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북한이 쌀을 전용하거나 비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한 간, 북·미 간 신뢰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