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19일 오전 개성연락사무소 통해 북측에 전달"

고(故) 이희호 여사 유가족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에 감사를 전하는 서신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전달됐다고 통일부는 19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故 이희호 여사 조의문에 대한 답신 관련' 입장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지만, 구체적인 전달 경로나 방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서신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작성했다.

앞서 민화협은 오전에 보도자료를 내고 김 위원장 앞으로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 기간 중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것이 대한 사의 차원"에서 서신을 작성해 전날 통일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민화협에 따르면 유가족은 서신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후의에 감사하다"며 "어머니께선 마지막 가시는 그 순간까지 '민족의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인의 뜻을 받들어 남북이 손잡고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의 길에 함께 매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희호 여사 유가족, 김정은 위원장 조의에 사의 전달

김정은 위원장은 이 여사 별세 직후인 지난 12일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냈다.

당시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등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을 만나 이를 전달받았다.

조화는 특수처리를 거쳐 반영구적으로 보존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호 여사 유가족, 김정은 위원장 조의에 사의 전달

한편, 김홍걸 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및 이 여사 추모사업 논의 등을 위한 방북을 고려중이라고 민화협은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