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국제평화포럼 기조연설…"3차 북미회담 실질 프로세스로 이어지게 노력해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9일 북미교착 국면 관련 "북미 모두 나름대로 하노이 회담에 대한 평가에 바탕을 두고 새 협상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통일부가 주최하고 세종연구소가 주관한 '2019 한반도국제평화포럼' 기조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기술적 쟁점에 대해서는 좁혀나가기 위해 일정 시간이 필요하지만, 중요한 것은 대화를 조속하게 재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1일 북중정상회담을 시작으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 미중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이 잇달아 열리는 점을 거론하며 "모든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 목표는 (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환경조성"이라며 "국제사회가 함께 다시 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된다"고 말했다.

또 '톱다운 방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톱다운 방식은) 그간 실무급 협상에서의 기술적 쟁점에 매몰돼서 벗어나지 못했던 부분들, 좀 더 큰 틀에서 관계개선으로 이어지는 효과들이 적지 않았다"며 "톱다운 방식의 장점을 잘 살려 나가면서 구체적 차이 좁히기 위한 다양한 수준 실무회담 병행해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앞서 이날 기조연설에서도 "정상회담의 성과를 위해 실무협상의 역할도 중요하다"며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실질적인 비핵·평화 프로세스의 가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협상이 '원샷(One-shot) 게임'이 아니라, 반복 게임이라고 강조하며 "하노이에서 북미가 확인한 서로의 입장은 이후 협상에서 보다 빠르게 실질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중요한 실마리이자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연철 "北美, 새 협상안 준비…정상회담 위한 실무협상도 중요"(종합2보)

김 장관은 대화공백 지속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미국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는 데 대해 북한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북관계 관련해서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재천명하며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개보수와 상시 상봉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동·서해 상공에 하늘길을 연다면 남북과 국제사회가 함께 평화를 누리게 될 것"이라며 비무장지대 종합 구상안 마련, 접경지역에서의 산림·보건·의료분야 협력 등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남북 간 인도적 협력에 대해서는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지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단순한 동정이나 일방적 시혜가 아니라 남북 간 협력의 약속이자 우리 자신을 위한 투자"라고 강조했다.

김연철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경향포럼' 특강에서는 "(북미 간에) 포괄적으로 합의하더라도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며 "비핵화와 상응조치 사이에 동시병행적인 접근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은 재개 여건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며 "비핵화 논의에 진전이 있고, 그에 따라서 상응조치 중 다양한 분야에서 진전이 된다면 이들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한 큰 틀에서의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