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19일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북한 어선이 강원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 “경계작전 현황을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책임져야 하는 인원 있으면 엄중히 책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6월 15일 발생한 북한 어선 상황에 대해 우리 모두는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해야 한다”며 “100가지 잘해도 1가지 실패하면 국민 신뢰 얻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력 운용 부분의 문제점을 식별해 조기에 적시적으로 보완해나가야 한다”며 “장비 노후화를 탓하기 전에 정신적 대비태세를 굳건히 해야 한다. 타성에 젖지 않도록 경각심을 갖고 각자 임무에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