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장 후보자 청문회도 참석
"사실상 복귀 수순" 분석도
국회 일정을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와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청문회를 계기로 국회 정상화의 물꼬가 트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 국회 의사일정 합의 불발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8일 국회 의장실에서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여야는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경제 실정 청문회’ 개최 여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날 의사 일정 합의에 실패했지만 20일 국회가 열리기 전까지 계속 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 국회 의사일정 합의 불발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8일 국회 의장실에서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여야는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경제 실정 청문회’ 개최 여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날 의사 일정 합의에 실패했지만 20일 국회가 열리기 전까지 계속 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전략을 다변화해 (정부의) 문제점을 콕 집어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이 필요하다”며 “첫 과제가 윤 후보자 청문회”라고 말했다. 국회 파행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자 청문회엔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 지명은 정부가 적폐 수사, 정치 보복 등의 기조를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것으로, 청문회에서 이 부분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당을 포함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의원들은 지난달 28일 지명된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청문회 일정을 이달 26일로 확정했다. 기재위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국세청장 청문회만 ‘원포인트’로 하기로 했다”며 “다른 안건들의 경우 국회 정상화 협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은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한국당이 청문회를 명분으로 삼아 ‘출구전략’을 찾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모든 국회 일정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언제까지 국회 등원을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청문회를 계기로 의사 일정에 합의하고, 사실상 복귀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으로선 청문회라는 대정부 공격 무대를 놓치기 아쉽고,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결정하는 것도 쉽지 않다. 한국당 관계자는 “청문회는 안 하면 우리만 손해”라며 “추가경정예산이 걸려 있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엔 참여하지 않더라도 청문회 소관 상임위는 충분히 열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청문회 참여가 국회 정상화 합의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좀 다른 문제”라며 “(청문회 참여를) 완전히 최종적으로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 태도가 묘하다”며 “국회에 복귀해 검증을 하겠다는 건지 말겠다는 건지 아직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자 지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계속됐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이 당면한 주요 과제를 지혜롭게 풀 최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 지명은 (검찰 내부를 향해) 이 정권에 불만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