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면 행복하나…국회 자체가 목적 아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무조건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면 행복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결혼은 어떤 사람과 하느냐가 본질”이라며 “국회도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어떤 국회냐, 어떤 추경이냐가 본질”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와 여당은 어떤 국회이고 추경인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무조건 통과시키라고 하는데 이는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그동안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어떻게든 국회를 열어보기 위해 진지하게 여당을 설득해왔다”며 “그런데 청와대와 여당은 패스트트랙 날치기로 비정상국회, 일 못하는 국회를 만들어놓고 아무 것도 양보할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은 우리 경제 숨통을 트여줄 민생국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 도대체 지금 경제가 왜 어려운지, 어디에 원인이 있는지 따져봐야되지 않겠냐”며 “상임위원회 별로 논의가 분산되면 종합적 토론이 어려우니 모두 모여 A부터 Z까지 종합검진하자는 것이 경제청문회”라고 말했다. 또 “청문회가 부담스러우면 형식에 얽매이지 말자”고 제안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