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박상기 법무로부터 보고받은 직후 발표…내일 국무회의서 의결
연가 중인 문대통령, 오늘 오전 차기 검찰총장 지명할 듯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전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2년 임기의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에 관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보고 직후 내정 인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하루 연차 휴가이지만,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제청을 의결할 국무회의가 18일 열리는 만큼 오늘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기로 했다"며 "오늘 오전 중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등 4명을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한 바 있다.

청와대는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가 강한 인물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발탁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된 4명 중 검사장인 윤 지검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고검장급이다.

윤 지검장이 후보로 지명될 경우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이 되는 첫 사례가 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후보자를 지명하면 18일 국무회의에서 임명제청안을 의결한 뒤 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낸다.

국회 인사청문회는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하며 그 안에 끝내지 못하면 추가로 10일을 더 쓸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