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몫 예결특위 위원장
황영철이 맡기로 합의돼 있지만
친박계 "黃, 의원직 상실 가능성"
제기하며 새로 선출 주장
황영철 의원

황영철 의원

20대 국회 마지막(4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놓고 자유한국당에서 ‘암투’가 벌어지고 있다. ‘알짜 상임위원회’로 꼽히는 예결특위 위원장은 제1 야당인 한국당 몫이다.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위원장을 지낸 황영철 의원(3선)과 ‘친박(친박근혜)계’ 김재원 의원(3선)이 양보 없는 자리 다툼을 벌이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해 7월 20대 국회 후반기 원(院) 구성 때 안상수 의원이 6개월간, 황 의원은 나머지 1년6개월간 예결위원장을 맡기로 결론 냈다. 황 의원은 3월 초 국회 본회의에서 안 의원 뒤를 이어 예결위원장으로 선출됐고, 지난달 29일 3기 예결특위 활동 기간(1년)이 끝남에 따라 그의 임기도 공식적으론 만료됐다.

김재원 의원

김재원 의원

사전 협의대로라면 황 의원은 다음번 본회의에서 예결위원장에 재선출되는 게 맞다. 그러나 친박계 일부는 황 의원의 의원직 상실 가능성을 들어 위원장을 새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2월 2심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르면 다음달 열릴 예정인 3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황 의원은 의원직을 잃는다. 이 때문에 그가 3월 예결위원장으로 선출됐을 때도 당 안팎에선 ‘자격 논란’이 일었다.

지난 13일 이완영 전 한국당 의원이 황 의원과 비슷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황 의원 ‘연임 불가론’에 더욱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친박계 한 의원은 “황 의원이 연임했다가 의원직을 상실해 예결위원장을 다시 뽑게 되면 국민이 우리 당을 뭐로 보겠냐”고 말했다.

친박계는 황 의원 대신 김 의원을 예결위원장에 앉히려 하고 있다. 김 의원은 3선임에도 그간 한 번도 상임위원장을 맡은 적이 없다. 뇌물 수수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그는 작년 7월 원 구성 때도 원하지 않는 문화체육위원회에 배정받았다. 당시 김 의원 측은 “비박(비박근혜)계인 김성태 원내대표가 의도적으로 친박계에 불이익을 줬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1·2심에서 모두 무죄 선고를 받아 김 의원이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황 의원 측은 “4기 예결위원장 인선은 작년 7월 당 의원총회에서 추인된 사안이어서 일부 의원들 맘대로 뒤집을 수 없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