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집회서 밝혀, 다음주 탈당계 제출
'애국당→신공화당'으로 당명 개정 추진
친박 홍문종, 한국당 탈당 선언…'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대한애국당 태극기 집회에서 한국당 탈당을 선언하고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4선으로 친박(친박근혜)로 분류된다. 그는 그동안 한국당 탈당과 애국당 입당을 직간접적으로 밝혀왔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내주 초 탈당선언문을 배포하고 탈당계를 당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수 차례의 언론 인터뷰에서 "오는 10∼12월 많으면 40∼50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탈당에) 동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의 주장대로 한국당 내 친박계 의원들의 '추가 탈당'이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원진 애국당 대표는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당명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상태다. 대한애국당의 바뀌는 당명은 '신공화당'이 유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