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출범.(사진=연합뉴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출범.(사진=연합뉴스)

동북 수도권 광역교통망 논의가 본격화됐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12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수도권 동북권역을 대상으로 1차 지방자치단체 간담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수도권 동북권 간담회에는 남양주 시장, 양주 부시장이 직접 참석했으며 서울시, 경기도, LH, 한국교통연구원 등 기관에서 3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경기도 본청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과 C노선의 조속한 추진 등을 건의했고 남양주시는 진접선과 별내선 단절구간 연결, 양주시는 도봉산-옥정 서울도시철도 7호선 연장 등을 건의했다.

대광위는 간담회에서 나온 지자체 건의사항과 관련 기관 의견 등을 종합해 한국교통연구원 등 전문연구기관과 심도 있게 검토할 예정이다.

대광위는 지난 12일 동북권 간담회에 이어 이날 수도권 동남권, 19일 서남권, 25일 서북권 등 수도권 간담회를 열고 다음달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및 대전권역 등 지역 간담회를 열어 지자체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