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의원친선협회 회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가운데)이 13일 베트남 하노이 국회 의사당에서 베트남 정부로부터 우호훈장을 받고 있다.  /김학용 의원실 제공

한·베의원친선협회 회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가운데)이 13일 베트남 하노이 국회 의사당에서 베트남 정부로부터 우호훈장을 받고 있다. /김학용 의원실 제공

한·베의원친선협회 회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우호훈장을 받았다.

베트남 정부는 13일 베트남 하노이 국회의사당에서 양국 간 협력증진을 위해 노력한 김 의원에게 우호훈장을 수여했다. 김 의원은 지난 1월 한베의원친선협회 소속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 21명과 함께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 측 의원들과 친선 축구경기를 여는 등 양국 우호 관계 수립에 노력한 공을 인정 받았다.

김 의원은 지난 12일부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효상·윤종필·김종석·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등 여야 의원 5명과 3박4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 중이다. 첫날에는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 보 반 트엉 정치국원을 예방했고 13일에는 푹 총리를 예방한 뒤 쩐 반 뚜이 베한의원친선협회장을 면담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