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서울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
고 이희호 여사 빈소.(사진=연합뉴스)

고 이희호 여사 빈소.(사진=연합뉴스)

고(故) 이희호 여사가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곁에 안장된다.

'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14일 오전 10시 5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기존 묘를 개장해 합장된다.

이에 앞서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 30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해 오전 7시 이 여사가 장로를 지낸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거행한다.

이 예배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가 추도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조사를 낭독한다.

예배 후 동교동 사저에 들러 노제를 지낸 운구 행렬은 현충원으로 향한다.

정부가 주관하는 사회장 추모식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사회로 현충원 현충관에서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다. 일반 국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 총리가 조사를, 문 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성근 목사 등이 추도사를 낭독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대독된다.

이후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과 내빈이 차례로 헌화·분향한 뒤 유족 대표의 인사가 있을 예정이다.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식은 장소가 좁아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할 수 있다.

장례위원회는 여성 운동가이자 민주화 운동가였던 고인을 기리기 위해 사회 각계각층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장으로 지난 닷새간의 장례 절차를 치러왔다. 전날까지 1만여명의 조문객이 빈소를 찾아 이 여사를 추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