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치러진 고(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 여야 지도부와 국무위원 등이 참석해 있다. 앞줄 왼쪽부터 공동장례위원장인 권노갑 전 국회의원·장상 전 국무총리서리·문희상 국회의장, 둘째줄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셋째줄 왼쪽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치러진 고(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 여야 지도부와 국무위원 등이 참석해 있다. 앞줄 왼쪽부터 공동장례위원장인 권노갑 전 국회의원·장상 전 국무총리서리·문희상 국회의장, 둘째줄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셋째줄 왼쪽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고(故) 이희호 여사가 14일 남편인 김대중 전 대통령 곁에 안치됐다.

장례위원회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이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을 치르고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안장식을 했다. 추모식에는 이 여사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과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여야 5당 대표 등 각계 지도자들과 시민 20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여사님께선 아내와 영부인 이전에 이미 시대를 앞서간 선구자였다”며 “시대의 흐름을 읽어냈던 지도자”라고 했다. 이 총리도 조사에서 “이제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며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여사님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모식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이 이뤄졌다. 이 여사가 장로를 지낸 서울 신촌 창천교회에서는 장례예배가 거행됐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