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교류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노르웨이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했음을 평가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더불어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를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에 매진하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아울러 두 정상은 과학기술·방산·대기분야 연구 등으로 협력의 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으며,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과 북극 보존을 위한 연구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교역 부문에 있어서도 두 정상은 2006년 한- EFTA(유럽자유무역연합) 간 자유무역협정(FTA)가 발효된 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했으며, 양국이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규모를 늘려가기로 했다.

특히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또 한국 정부의 '포용국가 건설'과 노르웨이의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복지 분야에서 양국간 정책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런 맥락에서 양국은 '한-노르웨이 사회보장협정'에 서명해 양국 파견 근로자의 연금수급권 보호 체계를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

정상회담 종료 후 양국 정상 임석 하에 ▲ 사회보장협정 ▲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가 서명됐으며, 이와 별도로 이번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 북극 관련 협력 MOU 5건 ▲ 조선해양분야 MOU 7건 등 총 16건의 문건이 체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