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성주·칠곡 자천타천 10여명 거론 '우후죽순'
의원직 상실 이완영 지역구 자유한국당 공천 경쟁 치열할 듯

13일 의원직을 상실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의 지역구(고령·성주·칠곡) 공천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무주공산이 된 이 지역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벌써 자천 혹은 타천으로 한국당 공천 경쟁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예비후보는 10명 정도다.

최근 한국당 공개 오디션을 거쳐 이 지역 당협위원장이 된 김항곤 전 성주군수를 비롯해 이인기 전 국회의원, 송필각 전 경북도의회 의장, 전화식 전 성주 부군수, 최도열 국가발전정책연구원장 등이 하마평에 올라 있다.

여기에 주진우 전 국회의원 아들인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와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정희용 경북도 민생특별보좌관 등도 거론된다.

본인은 고향 불출마 의사를 나타냈지만, 고령이 고향인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도 출마 가능성이 열려 있다.

여기에 3선인 백선기 현 칠곡군수도 정치계 풍향에 따라서 도전장을 내밀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일찌감치 지역 곳곳을 다니며 얼굴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경북 지역이다 보니 한국당 공천이 곧 당선 아니겠냐"라며 "뚜렷하게 앞서 나가는 인물이 없어서 공천 경쟁은 어느 지역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무고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은 이날 대법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확정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