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당대표 선거 출마하지 않기로
양경규, 정의당 당대표 출사표…"당 운영방식 과감히 전환"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은 13일 "소수의 유력 정치인이 아닌 당원 중심의 소통하는 리더십을 만들어 가겠다"며 정의당 당 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양 전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리더와 정치인의 당이 되어 가는 것이 오늘 정의당의 모습"이라며 "당 운영 방식의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 전 부위원장은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과 구별되는 제3세력으로서의 비전과 가치, 전략을 갖고 내년 총선에 임해야 한다"며 "거대 양당과 구분되는 제3세력으로서의 진보 야당임을 강조하고, 민주적 사회주의 지향을 담은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의당은 보다 분명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전면적 녹색 전환, 소득격차 해소, 강력한 자산 재분배를 3대 정책 과제로 삼고 구체적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당 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됐던 홍용표 정의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은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임한솔 서울 서대문구의원은 이날 "진보정치인 육성 시스템을 만들겠다"면서 정의당 부대표 출마선언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