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이 13일 “방송인 김제동 씨를 비롯한 김어준, 주진우 씨 등에 대한 특혜성 강연료 실태를 전수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된 방송인 김제동 씨의 고액 강연료 문제에 대해 “친정권 인사를 챙기기 위한 특혜”라며 “김어준, 주진우 씨 등 친정권·좌편향 인사에 대한 강연료 실태를 전수조사해 강연료가 적절했는지 엄밀히 따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김 씨는 대덕 대덕구 90분 강연에서 1550만원을 받기로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충남 논산시도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김 씨를 초청한 뒤 1000만원과 1620만원의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김 씨를 초청한 논산의 타운홀 미팅은 2012년부터 매년 진행됐던 행사로, 김 씨를 제외하고 초청한 소설가 등 연사 강연료는 100만원을 넘지 않았다”며 “김 씨만 고액 강연료를 챙긴 것은 친정권 인사 특혜”라고 말했다. 또 “논산시는 재정자립도가 11.4%에 불과할 정도로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데, 인건비 감당도 어려운 논산시의 시민 혈세로 강연료 비용이 나갔다”고도 지적했다.

한국당 행안위 위원들에 따르면 지난해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새로 내놓은 복지정책 668건 중 현금성 복지가 66.8%로 예산규모는 2278억원에 달한다. 이 의원은 “지자체장들이 현금 살포라는 극단적인 방식을 선택하는 것은 다음 선거에서 주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가장 쉬운 방식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지방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정치적 목적의 행사는 막아야한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