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일관성 있어야 하는데 정부 바뀌면 다 바뀌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희망·공감 - 일자리 속으로' 민생현장 방문 일정으로 대전에 있는 충남대 산학협력단을 찾았다.

전날 경기도 부천의 부천대 대학생일자리센터를 찾은 데 이어 이날은 산학협력단을 방문해 '일자리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일자리 문제는 청년들에게 가장 절박한 문제이면서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실정이라는 판단에 따라 '일자리'를 주제로 청년층에게 다가가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黃, 산학협력 찾아 일자리 행보…"경제위기로 청년일자리 걱정"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산학협력단은 기업과 인재를 연결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대학과 지역 경제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지난 정권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이런 역할을 했는데, 아직 완전히 정착된 것은 아니지만 하나하나 착근되는 모습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함께 풀어야 할 심각한 문제 가운데 하나가 수도권 편중, 다시 말하면 지역균형발전"이라며 "이에 대한 돌파구 역시 지역거점대학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우리 경제가 계속 위기를 겪으면서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정말 걱정스러운 상황"이라며 산학협력 체계 구축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정부 핵심 정책 기조 가운데 하나가 규제혁신이었고, 많은 규제들을 풀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전히 많은 규제가 남아 있다. 그렇지만 이 정부 들어 규제혁신 의지가 약하다"며 "규제를 철폐하고 산학협력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책이 일관성 있게 가야 되는데 정부 바뀌면 다 바뀌니 1년을 못 간다"며 "기자 앞에서 너무 막말을 했나. 이러면 막말인가"라는 말도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산학협력단 입주기업과 창업 동아리를 둘러보며 학생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 대표는 다음 주에는 부산을 찾아 지역경제 현안을 둘러보고, 호국보훈 행보의 일환으로 안보 현장을 방문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특히 앞으로도 매주 지역에서 1박 2일의 민생투어 일정을 소화하며 바닥 민심을 살펴보겠다는 뜻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