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출마설에 "총선 승리 위해 여러가지 의견 모으는 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한국당은 국회의원 정수를 10% 줄여 실효성 있게 일하는 국회가 되게 하자는 의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충남대 산학협력단 방문 후 청와대가 전날 '국회의원도 국민이 소환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한 데 대해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국회의원들의 숫자를 적정 인원으로 만들어서 국민이 바라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4당이 제출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대안으로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 정수를 10% 감축한 270명으로 줄이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그러면서 "이런 것들이 꼭 이뤄져서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의 바람이 하나하나 변화로 이뤄져 가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차기 총선에서 세종 출마설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다음 총선에서 꼭 이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여러 가지 의견들을 모으는 데만 집중하고 있다"고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황교안 "의원정수 10% 줄여 일하는 국회 돼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