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북정상회담 20주년인 내년에 한반도 평화경제 시대 열겠다"
김연철 "남북 정상 만남 계속돼야…비핵평화 프로세스 재가동"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3일 남북 정상간 만남이 계속되어야 한다며 "다시 남북, 북미, 한미가 선순환해서 비핵·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앞으로도 정부는 상호존중과 신뢰, 평화와 호혜의 6·15 정신을 되새기며, 남북공동선언을 끊임없이 이행하고 한반도 평화의 여정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통해 6·15 남북정상회담 20주년을 맞는 내년에는 남북관계의 온전한 회복과 평화가 일상이 되고 경제가 되는 한반도 평화경제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남·북·미 세 당사자는 숨 가쁘게 달려온 시간을 지나 잠시 숨을 고르며 협상의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지금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내일이, 우리 후손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최근 국제기구의 북한 취약계층 지원에 사업비를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별도의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화상상봉과 면회소 개보수 사업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접경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산불, 병충해, 전염병 등에 대해 남북간 신속한 공동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에서 과거 동·서독이 '접경위원회'를 통해 접경지역의 화재·홍수·산사태 등에 공동 대처한 사례를 거론한 바 있다.

한편, 김 장관은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이희호 여사에 대해 "6·15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하여 남북관계의 중요한 순간마다 그 소임을 다하셨던 여사님의 헌신을
남북이 모두 기억할 것"이라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