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냥 한국당 기다릴 수 없다…다음주 원내 민생입법정책추진 기획단 구성"
이인영 "이강인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타이밍 맞춰 추경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의 타이밍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추경이 (국회에) 제출된 지 딱 50일이 지났고 국회가 멈춘 지 69일째"라며 "더 이상 어떤 말로도 변명을 못 하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오른 한국 대표팀의 핵심 이강인 선수를 거론하며 "어려운 한국경제에 이강인 선수의 자로 잰 듯한 패스와 신 내린 퍼팅과 같은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정확한 규모로 타이밍을 맞춰 추경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한국경제 활력을 증가하는 국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선언한 정책경쟁을 본격화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경쟁에 자신이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 국민 앞에서 멋지게 경쟁하자. 국회 밖에서 이념선동과 막말 퍼레이드를 반복하는 것이 정책경쟁에서 자신감을 상실한 모습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며 "집권여당으로서 마냥 놀고 있는 국회라는 비난을 방치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하고자 하는데, 당정회의를 수시로 긴밀하게 가동하고 다음 주에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 소위를 가동할 태세를 갖추겠다"며 "다음 주 중으로는 원내 민생입법정책추진 기획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르웨이 오슬로포럼 연설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오슬로 구상을 통해 국민을 위한 평화를 역설했다"며 "기존 제안 구상과 층위를 달리하는 오슬로 구상은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더 깊고 넓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