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국당과 오늘 아침에도 통화…국민청원 답변은 정무수석실이 해야 할 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우리는 여당과 신뢰를 복원하는 과정을 하나하나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하는 틈에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정치 전면에 서서 연일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청와대가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청원과 관련, 국회 파행에 대한 야당의 책임론을 거론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답변을 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한 이후 노 실장으로부터 전화조차 받아본 적이 없다"며 "국회 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겠다는 목적이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청문회를 열어 무엇이 문제인지 소상히 밝히고, 이를 수용하지 못한다면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정책 집행자의 자격도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자료 요구를 했고, 개인정보를 가린 채 제출됐는데도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대대적 감사를 벌여 징계했다"며 "문 대통령의 치부를 건드리면 반역이 되고, 비판하면 모두가 막말이 되는 문 대통령이 곧 국가인 시대가 되는 게 아닌지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은 걸핏하면 공무원 휴대폰을 걷어가서 탈탈 털고 있다"며 "감시와 통제, 사찰, 입막음 등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공무원을 이 정권의 정치 병정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가 한국당과의 소통을 소홀히 한 채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는 취지의 이런 주장에 청와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 원내대표와 그동안 소통을 해왔고, 한국당 관계자와 어제는 물론 오늘 아침에도 통화했다"면서 야당과의 소통에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여야 소통과정에서) 청와대는 빠지라'고 할 때는 통화를 적극적으로 안 하기도 했으나 소통이 필요할 때는 적극적으로 했다"고 부연했다.

국민청원 답변이 '국회를 농락한다'는 나 원내대표의 언급에 대해 그는 "당청 관계, 국회와의 관계는 정무수석실의 정당한 업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역대 청원 중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한국당 해산 청원에 따로 답하지 않고 민주당 해산 청원과 같이 답한 것은 오히려 여야 간 균형을 고려한 것"이라며 "정무수석실이 대결을 조장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靑, 야당 조롱·압박하며 국회정상화에 재 뿌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