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불 피해지에 '서울의 숲' 조성…업무협약

지난 4월 있었던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 복구에 서울시, 강원도, 산림청이 힘을 모은다.

서울시는 13일 산림청, 강원도와 '서울의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시는 산불 피해지에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한다.

강원도는 숲을 만들 대상지를 제공하고 조성 후 유지와 관리를 맡는다.

산림청은 산림복구 관련 기술과 행정 지원을 담당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의 숲 조성이 여러 자발적 참여를 끌어내 강원도의 산불 피해지를 조기에 복구하고 강원도가 활력 넘치고 살기 좋다는 옛 명성을 되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 4∼5일 강원도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 일대를 덮친 대형 산불로 사망 1명, 부상 11명, 소실 면적 2천832㏊ 등의 피해가 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