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씩 상대에게 빈 공간 내어줘야"…국회정상화 협상서 유연성 발휘 주목
이인영 "한국당, 국회 복귀시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처리 노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개혁법안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오면 한국당 안을 포함해 처음부터 논의에 임한다는 정신으로 합의처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서로 불신과 남은 상처가 크지만 우리는 조금씩 상대에게 빈 공간을 내어줄 수 있어야 한다"며 "너무 많이 이기려 하면 지금 우리에게 돌아올 것은 대결과 갈등의 길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국회 정상화 협상의 핵심 쟁점인 패스트트랙 합의처리 문제와 관련해 일정한 유연성을 발휘하겠다는 뜻으로 보여 주목된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살길 바란다'고 한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언을 언급하며 "국회 정상화의 마지막 갈림길에서 정쟁 한복판에 서 있는 자신에게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말"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으로 국회를 열라는 의지가 찬성 53.4%, 반대 38.5%"라며 "이 현실을 한국당은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 우리는 조금 늦은 게 아니라 아주 많이 늦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한국경제에 대한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제출된 지) 속절없이 49일을 맞았다. 50일을 넘기지 않고 국회가 정상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을 두고 "이른 시간 안에 북미 간 물밑 대화가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안에 한반도 평화가 세기사적 대전환을 이루도록 남북미가 결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당도 담대한 여정을 시작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