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1주년…새로운 대북정책 청사진 밝힐 듯
노르웨이 국빈방문 공식일정 시작…정부 환영식 참석
文대통령, 오늘 오슬로 포럼 연설…평화 메시지 주목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오슬로포럼에 참석, 한반도의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전날 핀란드를 떠나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정부의 공식 환영식과 2차 세계대전 참전비를 헌화하며 국빈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후 오슬로 대학으로 이동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이 되는 날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에 한층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북미 핵 협상과 남북관계 발전이 큰 진전을 보였던 것에 비해, 올해는 2월 하노이 핵 담판 결렬을 기점으로 비핵화 논의가 소강 국면으로 빠져든 모양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이번 연설에서 북미 핵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가속할 새로운 대북 구상을 밝힐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2017년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 당시 내놓은 '베를린 구상' 이후 2년만에 새로운 대북정책을 담은 '오슬로 구상'을 선보이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앞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12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어, 이날 문 대통령의 평화 메시지는 한층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순방 직전인 7일 기자들과 만나 "오슬로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향한 우리의 여정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