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의회의장 면담…"성 평등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이자 가야 할 길"
정부 주최 오찬도 참석…김 여사, 왕비 다리 다쳐 친교 일정 못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노르웨이가 민주주의·포용·복지·성 평등 분야에서 세계 최고일 수 있는 것은 민의를 충실히 반영하고 실천한 의회 역할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도 오슬로에 위치한 의회 청사에서 토네 빌헬름센 트로엔 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사회적 대화를 통해 협치하는 노르웨이의 성숙한 의회 문화를 높이 평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트로엔 의장은 "한국과 노르웨이는 민주주의·법치·인권 수호 국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노르웨이에서는 '노르딕 모델'이라는 말을 쓴다"며 "40년 전 양성평등 입법 이후 오래 노력했지만, 여전히 문제가 남아 있다.

그래도 이 부분에서 한발 앞서나간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노르웨이 여성 의원 비중은 40.8%, 여성의 경제 참여는 55%"라며 "어떤 것보다 여성이 노르웨이의 가장 큰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노르딕 모델은 시장 경제에서 국가가 개입하는 북유럽 국가들의 경제·사회적 모델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성 평등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이며 가야 할 길"이라며 "초고령 사회로 가는 길에서 한국사회가 나아갈 길은 여성 참여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 평등에서 공공 부문이 조금씩 진척되고 있지만, 의회나 민간 부분은 여전히 부족하다"며 "양국 의회 교류가 활성화되면 이 부분에서 도움이 되지 않겠나"라며 의회 교류 활성화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 "세계최고 민주주의 노르웨이, 민의반영 의회 역할 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케스후스 성에서 열린 노르웨이 정부 주최 오찬에 참석, 답사를 통해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노르웨이 정부는 생면부지 한국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수많은 생명을 구했다"며 "노르웨이가 전해 준 것은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인류애와 자신의 신념을 행동으로 옮기는 용기와 힘이었다"고 사의를 표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노르웨이 왕궁에서 하랄 5세 국왕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하랄 5세 국왕이 김 여사에게 꽃다발을 건네기도 했다.

애초 소냐 왕비가 꽃다발을 건네려 했으나 다리를 다쳐 이 행사를 비롯해 김 여사와 예정됐던 다른 친교 일정에도 참석하지 못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하랄 5세 국왕, 한국전 참전용사들과 함께 2차 세계대전 추모비 및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했다.

푸른 베레모를 쓴 한국전 참전용사들은 한국전 당시 경험을 각자 적어 만든 책자 한국어로 번역해 문 대통령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