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측의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는 소식을 신속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12일 오후 9시 30분께 일제히 김 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시었다"고 보도하며 조의문 전문을 공개했다.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남측 관계자들을 만나 조전을 전달하고 헤어진 지 4시간여만에 보도가 나온 셈이다.

북한 매체들이 통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선이나 남북교류 관련 동정 등 민감한 사안의 경우 최소 반나절 이상 시차를 두고 보도해온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빠르게 소식을 전한 것이다.

특히 보도를 하면서 조의문 전문을 공개하고, 정 실장을 비롯한 남측 수령자 면면과 조화에 적힌 문구 등을 상세히 묘사해 전달한 것도 눈길을 끈다.
北매체, '故이희호 여사 조화 전달' 4시간만에 신속보도

북한 매체는 김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 제1부부장의 '역할'도 부각했다.

중앙통신은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남측에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 리희호(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보내신 조의문과 심심한 위로 말씀을 정중히 전하였다"고 소개했다.

중앙TV는 조전 전달 보도와 함께 김 제1부부장이 남측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대화하는 장면을 중심으로 현장 사진 3장도 공개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동안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근신설'까지 나돌았던 김 제1부부장의 위상과 정치적 입지가 변함이 없음을 내부적으로 분명히 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北매체, '故이희호 여사 조화 전달' 4시간만에 신속보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