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靑 정무라인, 본분 망각한 채 정쟁유발…산통 깨지 말고 자중"
바른미래 "靑 국민청원을 정쟁 도구로 사용 유감…입법부 위협"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국회의원 국민소환제'에 관한 청와대의 답변을 놓고 일제히 맹비난을 쏟아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은 이미 '사회갈등 조장 게시판', '친문세력 집결지'가 된 지 오래됐다"며 "청원제도 본래의 기능은 사라지고, 청와대발 국회 저격과 야당 저격의 전초기지가 된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전 대변인은 "경제 하방세를 지적하면서도 대책은 없는 경제수석, 정무 감각 없이 야당만 공격하는 정무수석, 인사 참사를 만들고도 SNS만 하는 민정수석, 일자리 없는 일자리 수석이 포진한 청와대야말로 '국민 민원 1순위'라는 사실을 청와대만 모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청와대 정무 라인이 본분을 망각한 채 정쟁 유발에만 여념이 없다"며 "산통이나 깨지 말고 자중하라"고 일갈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정무수석이 막가파식으로 국회를 모욕하고 야당을 공격한 데 이어, 청와대 정무비서관께서도 친히 청원에 답하는 형식으로 '국민소환'을 운운하며 국회와 야당을 도발했다"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가 국민청원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행정부가 '국민청원'이라는 홍위병을 동원해 입법부를 위협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삼권분립과 대의민주주의를 훼손하며 국론분열을 일삼는 청와대"라며 "국민 세금으로 사전 선거운동할 생각은 하지 말라"고 말했다.
한국·바른미래, 靑 청원답변에 "정쟁 유발" 일제히 맹비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