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12일 조화와 조전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설명했다.

조화와 조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판문점에서 전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