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배 판결문서 楊 고문경력 드러나…9년 만에 金과 정반대 길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때 공동으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철학을 이어가기 위한 연구소를 설립하려 했던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형사 판결문에 양 원장이 시그너스컨트리클럽 고문을 지낸 일이 적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드러났다.

시그너스컨트리클럽은 노 전 대통령의 후원자였던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이 소유한 골프장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양 원장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이듬해인 2010년 초 고인의 유지를 받들 연구기관 설립을 구상하는 과정에서 골프장에 적을 두게 됐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지낸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주축이 되고, 강금원 회장,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 양 원장이 의기투합해 '시그너스 연구소'(가칭)를 설립하려 했다는 것이다.
양정철·김병준, 시그너스골프장서 '노무현연구소' 추진했다

이들은 사회공헌사업 차원에서 골프장이 출자한 공공 연구소를 설립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연구, 저술 지원, 출판, 세미나, 미디어 운영 등의 공익사업을 벌일 계획이었다.

노 전 대통령의 정치 철학을 계승하고, 그가 못다 이룬 과제인 한국 민주주의 발전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지속 가능한 법인을 세우자는 취지였다.

당시는 10주기인 올해까지 노 전 대통령 추모 사업의 구심점 역할을 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이 완전히 자리를 잡기 전이었다.

양 원장을 비롯한 네 사람은 노 전 대통령을 떠나보낸 충격에서 미처 벗어나지 못한 채 시그너스 연구소를 무모하지만 의미 있는 도전으로 판단, 수개월 간 의욕적으로 연구소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은 김병준 전 위원장의 개인 사무실을 기반으로 연구소 설립에 착수했고, 나중에 별도 사무실까지 문을 열기도 했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청와대를 나와 '야인'이 된 양 원장과 윤 전 대변인은 우선 시그너스 골프장에 적을 두고 활동비 명목으로 지원을 받으면서 실무작업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 회장의 건강이 조금씩 나빠지고, 당초 구상대로 일이 진척되지 않으면서 연구소 설립 노력은 불과 서너 달 사이에 무위로 돌아갔다.

이후 양 원장은 2012년과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정권 재창출에 매진했고, 시그너스 연구소의 주축이었던 김 전 위원장은 본업인 대학교수를 지내다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아 정반대 길을 걸었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연구소 설립으로 뭉쳤던 양 원장과 김 전 위원장이 이렇게 완전히 갈라질지 아무도 예상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단독은 시그너스 골프장에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고 급여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송인배 전 비서관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2억4천519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당시 양 원장 등도 골프장 고문으로 위촉됐다고 언급했으며, 검찰은 양 원장 등에 대해 수사 대상이 아니었으며 수사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양정철·김병준, 시그너스골프장서 '노무현연구소' 추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