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소득주도성장 연일 비판…靑 국민청원 답변엔 "남남갈등 유발"
'제왕적 지도부' 비판도…"백기 들때까지 투쟁 아니면 원내투쟁 해야"
한국당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 대여공세…"경제청문회 열자"

자유한국당은 12일 여권이 통과를 압박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선거운동용이라고 비판하며 대여 공세의 날을 세웠다.

특히 한국당은 경제 악화의 배경에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가 있다며 정확한 원인과 추경 필요성을 따지기 위한 경제청문회를 열자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추경이 필요하다면 경제 실정의 원인이 무엇인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를 중심으로 정책결정권자들, 청와대, 경제부총리를 불러 경제청문회를 하자고 했다.

그러나 묵묵부답"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공약 홍보를 하겠다는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이라며 "'알바 추경'도 지나치다.

착시 일자리, 통계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의원은 "추경보다 급한 것은 경제 '폭망'에 대한 책임과 반성"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잘못된 좌파실험을 폐기하고 경제정책을 대전환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유기준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집착이 악화할수록 경제 부진도 가속한다"며 "올바른 진단을 내려야 처방도 약효를 보는 건데, 정부는 진단도 처방도 엉터리"라고 말했다.
한국당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 대여공세…"경제청문회 열자"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이 한국당 정당 해산 국민청원에 '국민이 회초리를 들었다'고 답변한 데에도 비판이 이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적 기본질서를 위반해 해산된 정당이 통합진보당이고 통진당과 선거 때 야권 연대했던 정당이 바로 더불어민주당"이라며 "야당에 전쟁을 선포하지 말고 시장에 가서 민심을 들으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 청와대가 국민청원 게시판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한다"며 "게시판 폐지하는 것이 남남갈등 더는 유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핀란드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않는 등 도발을 1년 6개월 이상 중단했다고 언급한 대목도 문제 삼았다.

원유철 의원은 "북은 이미 수십 개의 핵폭탄을 보유해 추가 핵실험을 할 이유가 없다"며 "도발을 안 한다고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자랑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양석 의원은 "비핵화 의지는 없고 오로지 북한 퍼주기에만 관심 있는 정권의 무책임한 태도가 한미동맹까지 흔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당내에서는 국회 정상화에 대한 지도부의 태도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한다"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젖히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