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밀한 한미 공조·북한과의 대화…북미간 협상 모멘텀 유지 주목"
통일부, 북미회담 1주년 맞아 "비핵화 실질적 진전에 모든 노력"

통일부는 12일 6·12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 1주년을 맞아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지도록 모든 노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미 모두 대화 의지를 표명하는 등 협상의 모멘텀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올해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진전을 계속 이루어가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 양측은 하노이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교착국면을 이어왔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6·12 싱가포르 회담 1주년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아름다운 친서",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라고 평가해 협상 교착상태 해소에 도움이 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