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별 현안·정책 당정협의 잇따라…"'당정협의 강화' 원내지도부 지침"
與, 국회 공전 속 당정협의 활성화…'일하는 여당' 부각

국회 파행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당정협의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일하는 여당'의 모습을 부각하고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하는 효과를 동시에 노린 행보로 해석된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12일 오전 통일부 및 외교부와의 당정협의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대북 식량 지원,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이날 오전에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재청 등과 당정 협의를 했다.

세계보건기구의 게임중독 질병코드 분류 권고와 관련한 정부 대응책, 스포츠혁신위원회 3차 권고안 내용, 스크린 독과점 문제, 복합문화센터 등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활성화 등의 안건이 폭넓게 논의됐다.

이날 오후에는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보훈처 등 정무위원회 소관 부처와의 당정협의를 개최했다.

이들 부처의 내년도 예산 및 추진사업 보고를 위한 자리였다.

또한 당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별위원회는 농림축산식품부 등과 북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당정협의를 포함해 최근 들어 민주당과 정부 간 현안·정책을 협의하는 회의가 줄을 잇고 있다.

지난달 30일(제3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선정), 4일(국민취업지원제도), 5일(주세 개편), 11일(가업상속공제)에 당정협의가 잇따라 열렸다.

국회 파행이 두 달 넘게 이어져 국회 상임위원회 가동에 차질이 빚어지자 당정협의를 부쩍 강화하는 모양새다.

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정협의를 강화하라는 원내지도부의 지침이 있었다"며 "국회 공전이 길어지다 보니 당정협의를 통해 일하는 모습을 보여 한국당과 차별화를 꾀하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당정협의 강화는 당이 상임위별 전문성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겠다는 이인영 원내대표의 구상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달 8일 원내대표 경선 정견 발표에서 "주요 정책의 결정은 상임위가 해당 부처를 주도하고, 이견이 생기면 청와대와 빈틈없이 조율하여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도록 당정청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의원 워크숍에서도 "상임위 중심주의로 국회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與, 국회 공전 속 당정협의 활성화…'일하는 여당' 부각

이해찬 대표도 최근 장관들과의 '릴레이 오찬'에서 국회 개회 여부와 상관없이 입법 등을 위한 당정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 3년 차로 접어든 시점에서 여당이 당정 관계 중심 잡기의 고삐를 더욱 세게 죄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한국당 등 일부 야당에선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부처 줄 세우기를 통한 관권선거 획책'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정협의는 일상적인 일로 상임위에 현안이 있을 때는 비정기적으로 진행되는 게 상식"이라며 "한국당도 집권여당을 했던 정당인데 상시적인 당정협의로 꼬투리를 잡고 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