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北, 정치적 의미 떠나 조문 와야”
일각선 ‘당 부위원장급 조문단 서울 방문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1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오늘 오전에 장례위원회 요청에 따라 (북측에) 부고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연철 “北에 이희호 여사 부고 전달…다양한 가능성 준비”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빈소에서 취재진에게 “(북측의 조문단 파견에 대해) 지금 상황에선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저희가 준비하고 있다”며 “조금 기다려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엔 “아직까진 기다리고 있다”고 답변했다. 조문단이 온다면 김 장관을 만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지금 상황에서는 특정한 방향으로 예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여사님께서 하늘나라에 가셔도 국민과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말씀을 가슴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또 “따뜻한 말씀에 책임감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김연철 “北에 이희호 여사 부고 전달…다양한 가능성 준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빈소에서 “정치적 의미를 떠나 동양은 관혼상제에 가고 오고, 답례하는 것”이라며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에 북한 조문단 방문 소식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0년 전 이명박 정부에서도 정치적 의미를 떠나 고위급이 갔으니 어떤 급이 올지는 북한서 결정할 것이다. 답례로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날 “북한에서 당 부위원장급 조문단을 꾸렸다”는 설이 나왔다. SPN 서울평양뉴스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측이 이날 리희호 여사 조문을 위해 당 부위원장 급이 방남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을 했다”며 “북측이 오늘 밤이나 내일 중으로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조의를 표하고 조문단 파견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문단에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포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