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대중평화센터

사진=김대중평화센터

10일 타계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내용의 유언을 남겼다.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11일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두 가지 유언을 하셨다”며 이같은 내용의 유언을 공개했다. 이 여사의 유언장은 변호사 입회 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작성됐다.

이 여사는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유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염원인 평화통일을 거듭 강조했다. 동교동 사저는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해달라는 당부도 남겼다.

이 여사의 장례는 유족과 관련 단체들의 의논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치른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