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유성엽 예방
김연철 "대북 인도적 지원은 미국도 공감…제재 해당안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0일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보니 대체로 (대북)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는 모두 공감하고, 방법과 형식 등에는 약간 견해차가 있어 충분히 고려해서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를 찾아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유 원내대표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국내외의 반론에 대해 우려하자 이렇게 밝혔다.

김 장관은 "북한이 세계식량계획(WFP)에 지원 요청을 했고, WFP 차원에서 국제 사회에 지지와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며 "지난번 WFP 사무총장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했고 그 이후 정부 차원에서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꼼꼼하게 잘 극복해서 발표할 수 있을 때 발표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은 (대북) 제재에 해당이 되지 않고, 북한에 대한 지원은 미국 쪽도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남북 간 화해와 평화 통일로 가는 비용이 아무리 소요된다 하더라도 대립과 갈등에 따른 비용보다 크지 않다"며 "어떤 비용을 들여서라도 평화의 길, 통일의 길을 열어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 과정에서 남남갈등 문제도 유념해야 한다"라며 "정부여당이 너무 남북문제를 독점하면 안 된다. 야당에도 수시로 진행 상황과 현황을 설명하며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