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불똥' 中이 삼성·SK하이닉스 압박?…靑 "올해만 그런 것 아냐"

청와대가 미·중 무역갈등의 여파로 중국 정부가 삼성, SK하이닉스 등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술기업들을 소집해 압박을 가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올해만 그런 것이 아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에서 삼성과 SK의 경우 올해만 그런 것이 아니고 반도체 관련해서 지난해에도 (소환하고) 그랬다”며 “또 반도체 가격 담합과 관련해서는 끊임없이 불러서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들에 대해서는 다 중국에서 불러서 조사하고 있고 그건 중국 내 법에 따라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8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와 상무부, 산업정보기술부는 지난 4~5일 주요 글로벌 기술기업들을 불러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과의 거래 금지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표준적인 다각화 차원을 넘어서는 생산기지 해외 이전도 응징하겠다고 압박했다. 중국이 부른 기업엔 삼성(삼성전자)과 SK하이닉스,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MS)와 델,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 등이 포함됐다.

NYT는 “중국 정부가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화웨이에 대한 지지를 모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이 한국에 ‘반(反) 화웨이 전선’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반화웨이 전선에 동참하면 가만 두지 않겠다’고 압박한 것이란 해석이 지배적이었다. 중국은 지난달 31일엔 자국 기업의 권익을 침해한 외국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올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마치 화웨이 때문에 불러서 미국의 알력에 굴복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라고 하는 것은 NYT 보도에 따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반박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