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0여명 지상욱 의원 주최 행사 참석
이인영 불참으로 3당 원내대표 회동은 불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0일 주최한 국회 토론회에 자유한국당 의원 20여명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보수와 진보,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를 열고 여야 의원들을 초청했다.

한국당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25명이 참석했고 바른미래당에서는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8명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해철 의원 등 9명이 참석했다.

보수와 진보 양 진영의 문제점을 짚어보기로 했다는 점에서 민주당 의원들도 상당수 참석했지만, 단연 눈에 띄는 것은 20여명이 넘게 참석한 한국당이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토론회를 주최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탄핵 국면에 한국당을 탈당했다는 점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집단적인 토론회 참석은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바른미래 토론회에 한국당 대거 참석…'보수 通했나'

한편,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6·10 항쟁 기념행사 등을 이유로 불참했다고 지 의원은 전했다.

이에 따라 토론회를 계기로 기대를 모았던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회동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정치권이 극단적인 대립 정치를 끝내고 상대를 인정하는 문화로 바뀌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서 보수를 같이하기 힘든 궤멸의 대상으로 여기는 것 같다"며 "정부가 원리주의적인 좌파이념에 매몰돼 우파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더이상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한쪽에서는 '독재의 후예'라고 하고, 또 한쪽에서는 '빨갱이'라고 하는 우리의 모습을 자성하며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며 "국회가 난항을 겪은 결과 모든 피해는 국민에게 간다"고 지적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국회는 옳은 것에 합의하는 것이 아니라 합의한 것을 옳다고 선포하는 기능을 해야 한다"며 "보수와 진보가 함께 가는 유일한 해결책은 의회에서의 합의를 이루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바른미래 토론회에 한국당 대거 참석…'보수 通했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