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에 국민 감시하는 빅브라더가 등장하는 지 염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빅브라더가 2019년 대한민국에 등장하는 것 아닌지 국민들이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의 표현의 자유 억압 실태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본인들이 가장 민주적이라 주장하지만, 그 실상 들여다보면 역대 가장 비민주적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비판하는 대자보 붙였다고 경찰이 영장도 없이 대학생 집에 쳐들어가고, 마음에 들지 않는 유튜브 방송까지 탄압하고 있고, 정권 입맛에 맞지않는 언론인들은 다 쫓아내고 있다”며 “ 친문 인사, 친정권 프로그램으로 방송까지 모두 장악하고 북한이 불편해한다는 이유로 탈북기자 정상회담을 불허하기도 했는데, 이러고도 언론 자유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이 정권에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심지어 불법인터넷사이트 차단을 핑계로 개인 통신데이터 감청 시도까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친문세력 언론탄압도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질문을 했다는 이유로 기자에게 댓글폭탄을 퍼붓지않았느냐”며 “언제 우리가 질문도 못하는 그런 나라 돼버렸다. 심지어 여당이 나서서 외신기자 신상을 공개해 친문 네티즌들의 공격을 유도하기도 했”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 정권은 자기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너그러운 모습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을 무려 8840만개 조작한 김경수 도지사는 보석을 받아서 지금 여의도까지 활보하고 있다”며 “댓글조작이 민주주의 파괴라고 주장했다는 사람들이 자신들 죄에는 어찌 이리 너그러운지 정말 이해할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또 “김정은을 찬양하는 집단이 광화문 광장을 누비는데도 아무런 처벌을 안한다”고도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